“다이어트할 땐 설탕보다 인공감미료?”…WHO의 답변은
현대에 들어서 설탕은 기피 대상이 됐다. 설탕이 비만 등 각종 만성질환의 주요 원인이라는 사실이 속속들이 밝혀지면서다. 이에 건강을 위해 설탕 섭취를 줄이는 사람들이 늘어났는데, 특히 단맛을 내면서 열량은 적은 인공감미료를 찾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 그런데,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식품, 음료 등을 즐기는 이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새로운 지침을 발표했다.

인공감미료에 대한 WHO의 새로운 지침이 나왔다|출처: 클립아트코리아

인공감미료, 장기적으로 체중조절 효과 없어WHO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새로운 지침을 통해 ‘체중을 조절하거나 비전염성 질병 위험을 줄이는 목적으로 비당류감미료(Non-sugar sweeteners, NSS)를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NSS는 △아세설팜 K △아스파탐 △어드밴타임 △시클라메이트 △네오탐 △사카린 △수크랄로스 △스테비아 등을 지칭한다.이번 지침은 성인이나 어린이가 체지방을 감소하는 데 NSS가 장기적 이점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을 시사하는 증거를 체계적으로 검토해 얻은 결론을 토대로 삼았다. WHO는 “검토 결과, NSS는 체중조절에 장기적으로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NSS를 장기간 섭취할 경우 제2형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등의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고했다.프란체스코 브란카(Francesco Branca) WHO 영양·식품 안전국장은 “설탕을 NSS로 대체하는 게 장기적으로 좋은 선택은 아니다”라면서 “NSS는 영양학적 가치가 없다.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려서부터 천연당분, NSS를 포함하여 단맛 섭취를 줄여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자연 당분이나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음식을 소비하는 것처럼 유리당 섭취를 줄일 다른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체중조절 및 질병 예방의 대안을 덧붙였다.이번 권고 사항은 당뇨병 환자를 제외한 모든 사람에게 적용됐으며, 대상에는 설탕으로 분류되지 않는 모든 인공, 자연 감미료가 포함됐다. 치약, 스킨크림, 의약품 등과 같이 NSS가 함유된 치료, 미용, 위생용품은 이번 권고에 포함되지 않았다.일상 속 당류 섭취 줄이려면?단맛에 길들여지면, 더 단맛을 찾게 돼 있다. 따라서, 일찍부터 단맛을 멀리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당류 섭취는 일상 속 작은 변화로도 줄일 수 있다. 음식을 할 때 설탕 등 조미료 대신 파나 양파 등으로 자연적인 단맛을 내고, 제품을 구매할 때 영양정보의 당류 함량을 살펴 당류가 적은 제품을 선택하는 식이다.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음 4가지를 지키면 일상 속 당류 섭취를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전한다. 다음은 식약처에서 제시한 ‘일상 속 당류 줄이기 실천요령’이다.1. 탄산음료 섭취를 2분의 1로 줄이거나 물 또는 탄산수를 마신다.2. 커피를 마실 때는 설탕이나 시럽을 뺀다.3. 음료를 마실 때는 식품포장의 영양정보를 확인하고 덜 단 제품을 선택한다.4. 간식을 할 때는 과자?떡?빵류, 빙과류 보다는 신선한 과일을 먹는다.*가공식품을 통해 당류 섭취는 자신의 하루 총열량의 10% 이내로 제한한다.


이전글 : 코로나의 전파력 10배인 ‘이 질환’…해외여행 후 의심된다면?
다음글 : 4년 만에 발생한 '구제역'...사람 전염 가능성은?